Josemaría Escrivá Obras
117

하느님 앞에서 저의 작은 경험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확신하건대, 저는 어느 누구의 본보기가 아닙니다. 저는 귀먹고 손이 서툰, 한낱 비천한 도구입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저 같은 넝마 조각 위에 책상 다리로도 완벽하게 글을 쓰실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시려고 저를 선택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제가 무슨 일을 하건 그것은 결코 저의 공로가 아닙니다. 주님께서 저를 인도하신 그 길을 따르라고 여러분에게 강요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저로서는 일생 동안 하느님의 일에 헌신하였고 그렇게 일할 수 있도록 참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지만, 주님께서 여러분에게 원하시는 바가 저와는 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 손으로 만져보고 두 눈으로 보았기에 단언하건대, 여러분이 하느님의 섭리를 믿고 그분의 전능하신 팔에 자신을 맡긴다면, 하느님과 거룩한 교회와 세상 영혼들에게 봉사하는 데 필요한 것들은 아무런 부족함이 없을 것입니다. 이렇게 여러분의 임무를 하나도 빠짐없이 수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하여 여러분은 세상이 줄 수 없는, 곧 세상의 온갖 좋은 것을 가져도 얻을 수 없는 평화와 기쁨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요한 14,27 참조).

1928년 오푸스데이를 처음 시작할 때부터 저에게는 아무런 인적 자원도 없었거니와, 단 한 푼도 제가 개인적으로 관리한 적이 없습니다. 천사가 아니라 살과 피로 이루어진 사람에 관한 활동을 할 때에 일을 효율적으로 하려면 물질적 도구들이 필요하기에 자연스럽게 제기되는 재정 문제에도 직접 개입한 적이 없습니다.

오푸스데이는 부족한 것이 많았습니다. 사도직 활동을 끝까지 계속하려면 많은 사람들의 관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 첫 번째 이유는, 우리 활동에서는 금전적 이익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다른 이유는, 비록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우리의 활동량이 증가한다고 해도, 사도직에 대한 요구는 몇 배로 늘어나리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제가 여러분을 한 번 이상 웃겨 드린 적이 있었습니다. 요컨대, 우리 주님의 은총에 충실히 응답하면서, 그분께 더 많은 은총과 현금과 그 밖에 필요한 것들을 과감하게 청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초창기에는 가장 기본적인 것에서부터 모든 것이 부족했습니다. 우리의 물질적 어려움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는 노동자, 사무원, 대학생 등이 하느님의 불꽃에 끌려 저의 곁으로 왔습니다. 오푸스데이에서는 언제나 하느님의 도움으로 우리의 희생과 기도가 풍성하면서도 은밀하게 작용해 왔습니다. 그 당시를 회상하면, 저는 겸손해질 수밖에 없고 감사의 마음이 흘러넘칩니다. 제 영혼의 느낌보다 무엇이 더 확실하겠습니까! “너희는 먼저 하느님의 나라와 그분의 의로움을 찾아라. 그러면 이 모든 것도 곁들여 받게 될 것이다.”(마태 6,33)라는 말씀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장담하건대, 어떠한 사도직 활동도 물질적 부족함 때문에 중단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거룩한 섭리에 따라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어디서나 얻을 수 있도록 안배하십니다. 우리에게 그분은 언제나 ‘아낌없이 주시는 분’이십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