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21

우리가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평범하게 행동하면서도 초자연적 전망을 지니고 그같이 행동한다면, 우리는 참 하느님이시요 참 인간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보여 주신 모범을 단순하게 따르는 것입니다. 그분의 삶이 얼마나 자연스러운지 보십시오. 여느 노동자들과 똑같이 남들의 주의를 끌지 않은 채 30년을 지내시면서, 마을에서는 목수의 아들로 알려졌습니다. 그분의 공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기이하고 별난 행동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분은 자신의 동포들과 마찬가지로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그분의 태도에는 유별난 것이 없었기에, 유다는 그분을 지목하려고 표시를 해야 했습니다. “내가 입 맞추는 이가 바로 그 사람입니다”(마태 26,48). 예수님에게는 특별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보통 사람들과 똑같이 살다 가신 우리 주님의 행동 방식은 저에게 큰 감동을 줍니다.

특별한 성소를 받은 요한 세례자는 낙타 털로 된 옷을 입고 메뚜기와 들꿀을 먹었습니다. 우리 구세주께서는 솔기가 없는 헐렁한 통옷을 있으셨고, 다른 사람들처럼 먹고 마셨으며, 이웃의 기쁨과 슬픔에 함께하셨고, 친구들이 제공하는 안식처를 거절하지 않으셨습니다. 생계를 위하여 목수 요셉의 곁에서 여러 해 동안 일하신 사실을 감추지 않으셨습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우리 주님께서 하신 그대로 행동해야 합니다. 제 충고는 아주 간단하게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깨끗한 옷을 입고, 깨끗한 외모를 하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깨끗한 영혼을 지니고 살아야 합니다.’

세상 것들을 내려놓으라고 가르치신 주님조차도 그것들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강조하셨습니다. 오천 명이 넘는 굶주린 사람들을 넉넉하게 먹이신 빵의 기적을 일으키신 다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버려지는 것이 없도록 남은 조각을 모아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그들이 모았더니, 사람들이 보리 빵 다섯 개를 먹고 남긴 조각으로 열두 광주리가 가득 찼다”(요한 6,12-13). 이 장면을 주의 깊게 묵상한다면, 여러분은 인색한 수전노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도 배우지만, 또한 하느님께서 주신 재능과 재화를 잘 관리하는 법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