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26

다음의 요한 복음 말씀을 되새기면서 강론을 마치고자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파스카 축제 엿새 전에 베타니아로 가셨다. 그곳에는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신 라자로가 살고 있었다. 거기에서 예수님을 위한 잔치가 베풀어졌는데, 마르타는 시중을 들고 라자로는 예수님과 더불어 식탁에 앉은 이들 가운데 끼여 있었다. 그런데 마리아가 비싼 순 나르드 향유 한 리트라를 가져와서, 예수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카락으로 그 발을 닦아 드렸다. 그러자 온 집 안에 향유 냄새가 가득하였다”(요한 12,1-3). 마리아는 지나친 것처럼 보이는 행동을 통해서 크고 넓은 마음을 환하게 보여 주었습니다. 반면에, 유다 이스카리옷은 ‘저 비싼 향유를 저렇게 낭비하다니’ 하면서 한탄하였습니다. 그가 향유를 낭비한다고 생각한 것은 “삼백 데나리온”(요한 12,5)에 대한 탐욕 때문이었습니다.

‘진정한 내려놓음’은 우리를 하느님과 이웃에게 넓고 후한 마음을 갖도록 이끌어 줍니다. 우리로 하여금 궁핍한 사람들을 돕는 데 적극적이고 지혜롭게 투신하게 합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자신과 가족을 위해 돈을 버는 것만으로 만족해서는 안 됩니다. 바오로 사도께서 로마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에서 밝혔듯이, 그리스도인은 넓고 큰 마음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베풀어야 합니다. 그것은 사랑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인 동시에 실제로 정의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마케도니아와 아카이아 신자들이 예루살렘에 있는 성도들 가운데 가난한 이들에게 자기들의 것을 나누어 주기로 결정하였기 때문입니다. 사실 그들은 예루살렘 성도들에게 빚을 지고 있어서 그렇게 결정하였습니다. 다른 민족들이 예루살렘 성도들의 영적 은혜를 나누어 받았으면, 그들도 물질적인 것으로 성도들을 돌볼 의무가 있습니다”(로마 15,26-27).

다른 사람들을 위하여 자기가 가진 모든 것을 아무 대가 없이 내어놓는 이들을 색안경을 쓰고 보거나 못마땅하게 여기지 마십시오. 오히려 여러분 자신에게 물으십시오. ‘나는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데 금전적인 면까지 포함해서 얼마나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가?’ 그리고 무엇보다도 기억해야 할 것은 이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에게 모든 은총을 넘치게 주실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여러분은 언제나 모든 면에서 모든 것을 넉넉히 가져 온갖 선행을 넘치도록 할 수 있게 됩니다”(2코린 9,7-8).

그리스도 예수님의 고난에 더욱더 가까이 동참하는 성주간 동안, 우리도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곰곰이 되새기신”(루카 2,19) 성모님처럼 될 수 있도록 복되신 어머니께 간청해야겠습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