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28

그리스도의 가르침은 참으로 명확하고 선명합니다! 이번에는 신약 성경의 마태오 복음 11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마태 11,29). 여러분은 보이지 않습니까? 우리는 유일한 모범이신 예수님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여러분이 발을 헛딛지 않고 방황하지 않으려면, 주님께서 걸으신 길을 그분 발자국을 따라 그대로 걸어가야 합니다. 그분의 겸손하고 온유하신 마음으로 들어가 그분의 계명과 사랑의 샘에서 생명의 물을 마셔야 합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여러분 자신을 그리스도와 일치시키고, 여러분 동료 사이에서 실제로 또 하나의 그리스도가 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제 이야기에 틀림이 없음을 확실히 하고자, 다른 말씀을 인용해 보겠습니다. 마태오 복음 16장에서, 주님께서는 당신의 가르침을 더욱 분명히 하십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마태 16,24). 하느님의 길은 극기와 고행과 자아 포기의 길이지만, 슬프거나 두려운 길은 아닙니다.

베들레헴의 구유에서 골고타의 가시관에 이르기까지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주신 본보기를 깊이 성찰해 봅시다. 그분의 자기 부정, 그리고 그분이 겪으신 모든 일, 곧 굶주림, 목마름, 피로, 압박감, 피곤함, 학대, 오해, 눈물에 관하여 생각해 봅시다(마태 4,1-11; 8,20; 8,24; 12,1; 21,18-19; 루카 2,6-7; 4,16-30; 11,53-54; 요한 4,6; 11,33-35 등 참조). 그러나 동시에 온 인류를 구원하신 그분의 기쁨도 생각해 봅시다. 이제 저는 여러분이 주님의 길을 자주 묵상하고 자신의 방식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바오로 사도께서 에페소 신자들에게 주님의 발자국을 뒤따르라고 초대하는 말씀을 여러분의 정신과 마음에도 깊이 새겨 주고 싶습니다. “사랑받는 자녀답게 하느님을 본받는 사람이 되십시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시고 또 우리를 위하여 당신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는 향기로운 예물과 제물로 내놓으신 것처럼, 여러분도 사랑 안에서 살아가십시오”(에페 5,1-2).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