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8

하느님의 사랑은 질투하는 사랑입니다. 그분은 만일 우리가 어떤 조건을 가지고 그분을 만나러 온다면 만족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분은 우리가 마음의 어두운 구석들을 모두 치우고 우리 자신을 온전히 내어 드리기를 간절히 바라십니다. 우리 마음의 어두운 구석들에는 은총의 기쁨과 행복, 그리고 초자연적 선물들이 도달할 수 없습니다. 혹시 여러분은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만일 내가 이 배타적인 사랑에 ‘예’라고 말한다면, 나의 자유를 잃는 것이 아닐까?”

기도 중에 우리를 이끄시는 주님의 도우심과 비추심에 힘입어, 저는 이 질문이 여러분과 저에게도 또렷하게 제기되리라 믿습니다. 때때로 우리 각 사람은 주님이신 그리스도를 섬기는 일이 고통과 시련을 포함한다는 것을 경험하였습니다. 만일 이것을 부인하는 사람은 아직 하느님을 발견하지 못하였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나 사랑에 빠진 영혼은 그러한 고통이 잠깐 사이에 지나갈 뿐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 영혼은 곧 자신의 멍에는 편하고 짐은 가볍다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마태 11,30 참조).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우리의 짐을 자신의 어깨 위에 얹고 가시기 때문입니다. 마치 우리의 영원한 생명이 위태로워졌을 때에 구원의 십자가를 지고 가셨던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안타깝게도 창조주를 거슬러 하찮고도 불가능한 반란을 일으키며, 시편에 기록된 대로 헛된 불평을 맹목적으로 되풀이합니다. “저들의 오랏줄을 끊어 버리고 저들의 사슬을 벗어 던져 버리자”(시편 2,3). 그들은 자신들의 일상 과제를 당연한 것으로 여기면서 남에게 과시하거나 불평하지 않고 묵묵히 수행하는 것을 어려워하고 꺼려합니다. 그들은 하느님의 뜻을 따르는 것이 고통스럽고 상처를 감수해야 할지라도 그것은 완전히 우리의 자유에 따른 것임을 깨닫지 못합니다. 이러한 사실은 오직 하느님과 그분의 계획 안에서만 알 수 있습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