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87

성모님은 우리에게 사랑을 가르치십니다. 성전에서 예수님을 봉헌하는 장면을 떠올려 보십시오. “시메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보십시오, 이 아기는 이스라엘에서 많은 사람을 쓰러지게도 하고 일어나게도 하며, 또 반대를 받는 표징이 되도록 정해졌습니다. 그리하여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각이 드러날 것입니다’”(루카 2,34-35). 성모님은 온 인류에 대한 참으로 위대한 사랑으로, 그리스도께서 강조하신 말씀을 온전히 이루셨습니다.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요한 15,13).

교황님들이 성모님을 공동 구속자로 부른 이유가 있습니다. “참으로 충만하게, 성모님은 고통받고 죽어 가는 당신의 아드님과 일치하여 고통받고 거의 죽음에 이르렀습니다. 참으로 충만하게, 인류 구원을 위하여 성모님은 당신 아드님에 대한 어머니로서의 권리를 포기하셨습니다. 성모님께서는 당신의 힘이 닿는 한, 하느님의 정의를 위하여 아드님을 희생 제물로 바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모님을 그리스도와 공동으로 인류를 구속하셨다고 올바로 말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말씀을 통하여 우리는 주님 수난의 순간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결코 지치는 일 없이 이 순간을 거듭거듭 묵상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가 서 있었다”(요한 19,25).

자녀들이 성공을 거두어 대중의 갈채를 받을 때에 마땅히 자부심을 느끼며 재빨리 그 곁에 나타나는 어머니들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러한 상황에서조차 뒤편에 머무르며 말없이 사랑을 보여 주는 다른 어머니들도 있습니다. 이것이 성모님의 방식이었고, 예수님도 그것을 아셨습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