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94

바오로 성인의 외침에 오롯이 귀를 기울이면, 우리는 깊은 감동을 받고 우리 마음은 심하게 흔들립니다. “하느님의 뜻은 바로 여러분이 거룩한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1테살 4,3). 저는 오늘 다시 한 번 이 목표를 설정하고, 여러분과 모든 사람에게도 상기시키고자 합니다. “하느님의 뜻은 바로 우리가 성인이 되는 것입니다.”

영혼들에게 평화, 참된 평화를 가져다주고, 땅을 변화시키며, 이 세상 안에서 세상 것들을 통하여 우리 주 하느님을 찾으려면, 개인의 성화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수많은 나라에서 온 온갖 유형의 사회적 배경을 지닌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면 자주 이런 질문을 받습니다. “우리 결혼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우리처럼 밭에서 일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요? 남편을 잃은 과부들에 대해서는요? 젊은이들에 대해서는요?”

저는 ‘하나의 냄비’만을 가지고 있다고 대답합니다. 보통 저는 우리 주님께서 하나의 냄비와 한 종류의 음식으로 누구에게나 차별 없이 복음을 전하셨다는 점을 거듭 강조합니다. “내 양식은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실천하고, 그분의 일을 완수하는 것이다”(요한 4,34). 주님께서는 개개인 모두를 성덕으로 부르십니다. 젊은 사람이건 나이 든 사람이건, 미혼이건 기혼이건, 건강한 사람이건 병약한 사람이건, 배운 사람이건 배우지 못한 사람이건, 그 사람이 어디에서 일하건, 어디에 있건 상관없이, 주님께서는 개개인 모두에게 당신을 사랑해 달라고 요청하십니다. 하느님과 더욱 가까워지고 그분을 더욱 신뢰하는 방법은 한 가지뿐입니다. 우리는 기도를 통하여 그분을 알아야 합니다. 마음과 마음의 대화로써 우리가 그분을 사랑한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보여 드려야 합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