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312

저는 지금 그리스도인의 특별한 생활 방식에 관하여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고 싶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각자에게 어떤 일을 해 주셨는지, 우리에게 어떻게 응답해 주셨는지 묵상합시다. 만일 우리가 용기 있게 자신의 행동을 성찰한다면, 여전히 더 해야 할 일이 있음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어제 저는 어떤 일본인 예비 신자가 아직 그리스도를 모르는 다른 사람들에게 교리를 가르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저는 부끄러웠습니다. 우리는 더 큰 믿음, 훨씬 더 큰 믿음을 지닐 필요가 있으며, 믿음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영혼을 동요시키는 동시에 꿀처럼 달콤한 주님의 말씀에 조용히 마음을 여십시오. “내가 너를 구원하였고, 지명하여 불렀으니 너는 나의 것이다”(이사 43,1). 하느님의 것을 훔쳐서는 안 됩니다. 그분은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셨고, 세상 창조 이전에 영원으로부터 우리를 선택하시어 우리가 당신 앞에서 거룩한 사람이 되게 해 주셨으며(에페 1,4 참조), 끊임없이 우리 삶을 정화하여 우리 자신을 당신께 봉헌한 기회를 주십니다.

만일 우리 마음 안에 지극히 작은 의심이라도 여전히 남아 있다면, 예수님의 입에서 직접 나오는 또 다른 말씀을 들을 수 있습니다.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15,16).

그러므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믿음, 초자연적 믿음입니다. 믿음이 약해지면, 하느님께서 멀리 계시고 당신 자녀를 거의 돌보시지 않는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또한 종교를 마치 다른 치료법이 없을 때 의존하는 어떤 부수적인 것으로 여기게 됩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어처구니없게도 화려하고 비상한 볼거리를 기대합니다. 그러나 참으로 살아있는 믿음을 지닌 영혼은, 그리스도를 따르기 위하여 일상생활의 평범한 방식을 바꿀 필요가 없으며 또한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위대한 성덕은 여기에서 지금 매일매일의 사소한 일들 안에서 발견할 수 있음을 알게 됩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