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52

제가 여러분께 한 번 더 상기시켜 드리고 싶은 것은,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때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1코린 7,29). 지상의 생애는 짧기 때문입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하느님께서 주신 기회를 잘 활용하겠다는 선한 의지입니다. 우리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다음부터는, “지금이 바로 매우 은혜로운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2코린 6,2). 하느님 아버지께서 예레미야 예언자를 통해 하신 책망을 우리에게 하실 필요가 없기를 바랍니다. “하늘을 나는 황새도 제철을 알고 산비둘기와 제비와 두루미도 때맞춰 돌아오는데 내 백성은 주님의 법을 알지 못하는구나”(예레 8,7).

우리에게 주어진 날들에는 나쁜 날도 없고 시기가 좋지 않은 날도 없습니다. 하느님을 섬기기에는 모든 날이 좋습니다. 나쁜 날이 되는 것은, 사람이 날을 망치는 경우뿐입니다. 믿음 부족, 게으름, 우상숭배 때문에 하느님의 일에서 멀어지는 것입니다. “나 언제나 주님을 찬미하리라”(시편 34,2). 시간은 녹아 없어지는 보물입니다. 시간은 산의 바위 사이를 흐르는 물처럼 우리 손가락 사이를 빠져 나갑니다. 내일은 머지않아 또 하나의 어제가 될 것입니다. 우리의 삶은 무척이나 빠르게 지나갑니다. 어제는 지나갔고 오늘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짧은 시간에 하느님의 사랑을 위하여 할 수 있는 일은 얼마나 많습니까!

어떠한 변명도 소용없습니다. 우리 주님은 너그럽고 인내로이 우리를 가르치셨고, 비유들을 통하여 당신의 명령들을 설명해 주셨습니다. 우리를 위한 주님의 열정은 식을 줄을 모릅니다. 필립보에게 하셨던 것처럼, 우리에게도 질문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이토록 오랫동안 너희와 함께 지냈는데도, 너는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요한 14,9) 이제 우리가 열심히 일할 때가 왔습니다. 기꺼이 그리고 기쁘게 “뙤약볕 아래에서 온종일 고생”(마태 20,12)할 때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