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16

그러므로 우리의 신앙은 살아 움직이는 것이어야 합니다. 우리가 참으로 하느님을 믿게 해주고 그분과 끊임없이 대화하도록 하는 것이 바로 신앙인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쉼 없이 기도하는 삶입니다. 아침부터 밤까지, 밤부터 아침까지 하느님의 현존 안에서 살아가고자 노력하는 삶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결코 외로운 사람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느님과 항상 만나며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분은 언제나 우리 가까이에 계시며 동시에 천국에 계시는 분입니다.

바오로 사도는 우리에게 “끊임없이 기도하십시오. (Sine intermissione orate.)” (1데살 5,17) 라고 일러줍니다. 알렉산드리아의 클레멘스는 다음과 같이 이 말씀을 설명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우리가 구세주이자 임금으로 알고 있는 그분, 말씀이 사람이 되신 분을 찬미하고 경배하라고 얘기합니다. 그분을 통해서 그분의 아버지를 찬미하고 경배하되, 몇몇 사람들처럼 특별한 날에만 그러지 말고, 언제나 우리의 온 삶을 통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찬미하고 경배하라고 얘기합니다.”

스스로의 이기심을 이겨내야 할 때, 다른 사람들과의 기쁜 친교를 즐길 때,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일상 안에서 다시금 하느님을 발견해야 합니다.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고 성령 안에서 그리스도인은 하느님 아버지와의 친교에 다가갑니다. 그리고 하느님의 왕국을 찾는 데에 자신의 온 삶을 바칩니다. 하느님의 왕국은 비록 이 세상의 것이 아니지만, 이 세상에서 시작하고 또한 준비해야 하는 나라입니다.

우리는 말씀과 생명의 빵에서, 성체와 기도 안에서 그리스도를 찾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분을 우리의 친구이자 진실로 살아 계신 분으로 모셔야 합니다. 왜냐하면 그분은 부활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오늘 독서인 히브리서 말씀에서 읽은 그대로, 그리스도 “그분께서는 영원히 사시기 때문에 영구한 사제직을 지니십니다. 따라서 그분께서는 당신을 통하여 하느님께 나아가는 사람들을 언제나 구원하실 수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늘 살아 계시어 그들을 위하여 빌어주시기 때문입니다.” (히브 7,24-25)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동료이자 친구이십니다. 그러나 그분은 어렴풋하게만 볼 수 있는 동료입니다. 하지만 그분이 참으로 우리 곁에 계신다는 사실은 우리의 온 영혼을 가득 채워 그분과 영원히 함께하기를 열망하게 합니다. “성령과 신부가 ‘오십시오.’하고 말씀하신다. 이 말씀을 듣는 사람도 ‘오십시오.’하고 말하여라. 목마른 사람은 오너라. 원하는 사람은 생명수를 거저 받아라… 이 일을 증언하시는 분께서 말씀하십니다. ‘그렇다, 내가 곧 간다.’ 아멘. 오십시오. 주 예수님!” (묵시 22,17, 20)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