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36

우리는 주님을 향해 피어오르는 유향을 봉헌합니다. “그리스도의 향기”(2코린 2,15) 를 풍기는 고귀한 삶을 살고 싶은 우리의 소망을 봉헌한 것입니다. 우리의 말과 행동이 그리스도의 향기로 충만하다면 이해와 친교의 씨앗을 뿌릴 수 있습니다. 그 누구도 배제되거나 버려졌다고 느끼지 않도록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해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사랑은 애정이 넘치고 인간적인 온기로 가득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가르치신 것입니다. 인류는 수 세기 동안 구세주를 기다렸습니다. 예언자들이 수많은 방법으로 그분이 오심을 선포했습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먼 구석진 곳일지라도 하느님을 향한 열망은 생생했습니다. 죄와 무지 때문에 인간에게 주신 하느님의 계시 중 상당 부분이 사라진 곳이라 하더라도 주님을 그리는 갈망은 살아 있었습니다.

때가 찼을 때, 구원의 사명을 이루기 위해 나타난 것은 플라톤이나 소크라테스 같은 천재적 철학자들이 아닙니다. 알렉산더 대왕처럼 이 세상을 모두 가진 강력한 정복자도 아닙니다. 하지만 베들레헴에서 태어난 한 아기가 그 일을 했습니다. 그 아기가 바로 세상을 구원하실 분인 것입니다. 하지만 그분은 말씀하시기 전에 행동으로 사랑하십니다. 그분이 가져오신 것은 마술 같은 비법이 아닙니다. 그분이 주시는 구원은 인간의 가슴 깊이 스며들어야 함을 당신께서 알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그분이 처음 하신 일이 무엇일까요? 그분은 자신이 인간으로 오신 하느님이심에도 불구하고, 인간이 낳은 아기와 똑같이 무방비 상태로 웃고 울고 잠을 잤던 것입니다. 그렇게 하심으로써 우리는 그분을 사랑할 수 있고, 우리의 품에 그분을 안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그리스도교의 모든 것’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다시 한 번 깨닫습니다. 만약 그리스도인이 행동으로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는 한 명의 인간으로서는 물론이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실패한 것입니다.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을 단지 인간이 아닌 숫자처럼 생각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밟고 올라설 발판으로도 여길 수 없습니다. 여러분의 장황한 말을 들어주거나 여러분이 모욕을 줄 수 있는 군중으로 생각할 수 없으며 상황에 따라 마음대로 칭찬받거나 무시당할 수 있는 무리로 여길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어떤 존재인지 생각해보십시오. 무엇보다 먼저 여러분의 곁에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십시오. 그들은 모두 하느님의 자녀들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라는 경이로운 이름에 걸맞는 완벽한 존엄성을 가진 사람들인 것입니다.

우리는 모든 하느님의 아들과 딸들에게 우리 역시 하느님의 자녀로서 행동해야 합니다. 우리들의 사랑은 헌신적인 사랑이어야 하며, 매일 실천에 옮겨져야 합니다. 우리의 사랑은 타인에 대한 이해와 숨은 희생, 눈에 띄지 않는 자기증여와 같은 수많은 섬세한 행동들로 이뤄져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 우리의 첫 신앙공동체를 살았던 형제들로 하여금 ‘보라 그들이 어떻게 사랑하는지!’ 라고 외치게 했던 바로 그 향기인 것입니다.

이런 이상(理想)은 결코 실현 불가능한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인은 ‘쾌활한 타르타랭’의 주인공이 아닙니다. 소설 속 인물인 타르타랭은 자기 집 복도에서 사자를 잡겠다고 용을 쓰지만 당연히 사자를 찾을 수 없었던 허풍선이입니다. 저는 항상 실제적인 일상의 삶에 관해 얘기합니다. 노동의 성화(聖化), 가족 간 유대의 성화, 교우관계의 성화 등에 대해서 말합니다. 이런 일상의 생활 속에서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아니라면, 대체 어디서 그리스도인이 되라는 것입니까? 기분 좋은 향(香) 냄새는 불타는 숯 위에 올려진 향의 보이지 않은 작은 알갱이들로부터 나오는 것입니다. 사람들 속에서 알아차릴 수 있는 “그리스도의 향기”도 마찬가집니다. “그리스도의 향기”는 갑작스럽게 타오르는 불꽃이 아니라, 꺼지지 않고 오래 가는 숯불처럼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것은 정의, 충직, 성실, 이해, 관용, 기쁨과 같은 여러 미덕으로 타오르며 꺼지지 않는 숯불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