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65

아무리 놀라운 일들이라도 금방 잊어버리고 신비로운 사건도 곧 익숙해지는 인간의 이상한 능력은 대체 무엇이란 말입니까! 이 사순시기에 우리 모두 명심합시다. 그리스도인은 결코 피상적일 수 없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자신과 같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매일의 일에 얽매여 바쁘고 스트레스를 받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스도인은 온전히 하느님과 함께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됨’은 기쁨 넘치는 진실이자, 우리를 위로해주는 신비입니다. ‘하느님의 자녀됨’은 우리의 모든 영적 생활을 가득 채웁니다. 또한 하느님께 어떻게 얘기해야 하는지,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어떻게 알고,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를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아울러 우리의 내적 투쟁을 희망으로 넘치게 하며, 우리에게 조금도 의심하지 않는 어린아이의 단순함을 선사합니다. 덧붙여 자세히 말하자면,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에 우리는 사랑 안에서 묵상할 수 있습니다. 창조주 하느님이신 우리 아버지의 손길로부터 온 모든 것에 경탄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 세상 한가운데서 세상을 사랑하며 관상하는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사순시기에 교회전례는 아담의 죄가 인류의 삶에 끼친 영향을 돌이켜봅니다. 아담은 하느님의 선한 아들이 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하느님을 거역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또한 ‘오 복된 탓이여(felix culpa)’라는 찬양의 메아리를 듣습니다. 사순시기가 끝나고 부활 성야 때 온 교회가 기쁨에 겨워 이 성가를 부를 것입니다.

때가 찼을 때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평화를 다시 세우기 위해 당신의 외아드님을 땅에 보내셨습니다. 그 외아드님이 인간을 죄에서 구하심으로써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 되는 자격을 얻게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갈라 4,5) 이로써 우리가 죄의 멍에에서 벗어나 자유로워지고, 삼위일체의 거룩한 친교를 더불어 나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인간이 새롭게 하느님의 자녀가 됨으로써 모든 피조물은 혼돈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갔습니다. 그분은 피조물과 하느님 사이의 화해를 이뤄내셨던 것입니다.

지금은 참회의 시간입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결코 부정적인 시간이 아닙니다. 사순시기는 ‘하느님의 자녀됨’이라는 영성 안에서 지내야만 합니다. ‘하느님의 자녀됨’이란 영성은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전해주신 것이며, 우리들 영혼 안에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당신께 더 가까이 오라고 우리를 부르십니다. 당신과 같이 되라고 하십니다. “그러므로 사랑받는 자녀답게 하느님을 본받는 사람이 되십시오.” (에페 5,1) 따라서 하느님께서 뜻하신 목적을 이루기 위해 겸손하면서도 열렬하게 협력하십시오. 깨어진 것을 고치고, 잃어버린 것을 되찾으며, 죄 많은 인간이 무질서하게 흩어놓은 것에게 다시 질서를 돌려주고, 길 잃은 것들을 제 갈 길로 인도하며, 모든 피조물의 거룩한 균형을 다시 회복시키는 것이 바로 하느님께서 뜻하신 목적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