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7

오늘은 대림 시기의 시작을 알리는 날입니다. 이날을 맞아 ‘영혼의 적’들이 부리는 농간에 관해 생각해보는 것은 우리에게 매우 바람직한 일입니다. ‘관능의 무질서’, ‘무사태평한 피상성(皮相性: 진실을 추구하지 않고 겉모습만을 보고 내리는 판단)’, ‘하느님을 거부하는 이성의 어리석음’, ‘하느님과 당신의 피조물들에 대한 사랑을 훼손하는 무신경한 오만’ 등이 바로 그런 농간들입니다. 이 모든 영혼의 장애물들은 매우 현실적이며 실제로 엄청나게 큰 문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런 까닭에 우리는 전례를 통해 하느님의 자비를 간청하며, 우리가 입당할 때 기도한 대로 다음과 같이 간구하는 것입니다. “주님, 당신께 제 영혼을 들어 올립니다. 저의 하느님 당신께 의지하니 제가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하소서. 제 원수들이 저를 두고 기뻐 날뛰지 못하게 하소서.” (시편 25,1-2) 우리는 또한 봉헌예식 때도 같은 바람을 되새깁니다. “당신께 바라는 이들은 아무도 수치를 당하지 않으니” (시편 25,3)

우리들이 구원받을 시기가 다가오기에 바오로 성인의 말씀이 위로처럼 들립니다. “우리 구원자이신 하느님의 호의와 인간애가 드러난 그때, 하느님께서 우리를 구원해 주셨습니다. 우리가 한 의로운 일 때문이 아니라 당신 자비에 따라 (…) 구원하신 것입니다.” (티토 3,4-5)

성경을 대충만 읽어봐도 여러분은 ‘하느님 자비’에 관한 언급을 수없이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자비는 땅을 가득 채우고, 당신의 모든 자녀들에게 미칩니다. 하느님의 자비는 “우리 주위에 넘치며, 자비의 눈이 내게 머무르십니다.”(시편 33,18), 우리를 도우시기 위한 당신의 자비는 “하늘에 닿아 있고.” (시편 36,6), 그 자비는 언제나 “굳건합니다.” (시편 117,2). 사랑하는 아버지로서 우리를 돌보시는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자비 안에서 우리를 바라보십니다. 그분의 자비는 “자애롭고” (시편 25,6), “가뭄의 비구름처럼 반갑습니다.” (시편 117,2)

예수 그리스도의 삶은 하느님 자비의 이야기를 요약한 것입니다. “행복하여라, 자비로운 사람들! 그들은 자비를 입을 것이다.” (마태 5,7) 우리 주님께서는 또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루카 6,36) 복음서의 다른 많은 장면들도 우리에게 깊은 감동을 줍니다. 간음한 여인을 용서하심, 돌아온 탕자의 예화, 잃어버린 양의 비유, 빚을 탕감 받은 채무자, 그리고 나인 고을에 사는 과부의 외아들을 되살리신 사건 등등. 그리스도께서 이러한 기적을 행하셔야 했던 많은 이유가 있었습니다. 어느 가난한 과부의 외아들이 죽었습니다. 죽은 아들은 어머니가 살아가는 의미였습니다. 살아 있었더라면 노년에 어머니를 보살폈겠지요. 그렇습니다. 예수님은 정의가 아닌 연민(憐憫)으로 기적을 베푸셨습니다. 인간의 고통에 당신의 마음이 움직이셨기 때문이었습니다.

주님의 자비를 생각하면 우리가 평안하지 않을 이유가 어디 있습니까! “그가 나에게 부르짖으면 나는 들어 줄 것이다. 나는 자비하다.” (탈출 22,26) 이 말씀은 당신께서 우리의 간청을 반드시 들어주시겠다는 초대인 동시에 약속입니다. “그러므로 확신을 가지고 은총의 어좌로 나아갑시다. 그리하여 자비를 얻고 은총을 받아 필요할 때에 도움이 되게 합시다.” (히브 4,16) 하느님의 자비가 우리 앞에 있는 한 우리의 성화(聖化: 거룩하게 됨)를 방해하는 적들은 힘을 잃고 말 것입니다. 그리고, 설령 우리 자신의 잘못과 인간적 약점 때문에 우리가 쓰러진다 해도, 주님께서는 우리를 도와주시고 일으켜 세워주실 것입니다. 여러분은 태만하지 않고 오만에서 벗어나는 법을 배웠습니다. 또한 경건하며 성숙하고, 세속적 것들의 포로가 되지 않으며, 덧없이 지나쳐가는 것보다 영원한 것을 선택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하지만 인간은 스스로의 나약함 때문에 이 헛발 딛기 쉬운 세상에서 자신의 발걸음을 유지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길을 잃지 않도록 훌륭한 의사를 보내어 처방하게 하시고, 절망에 빠져 용서를 청하지 않도록 자비로운 재판관을 통하여 이끌어주시는 것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