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06

우리의 이 신성한 싸움은 불가사의하게 평화를 심는 일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