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63

그대가 주님을 사랑한다면 영혼들을 하느님께 데려가야 한다는 부담스럽지만 복된 그 일을 반드시 의식해야 할 것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