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64

사랑을 대명제로 삼아 살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어중간한 길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비열함, 치사한 타협이 될 것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