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92

그리스도의 그윽한 향기는 또한 우리의 깨끗한 삶의 향기이기도 합니다. 거듭 말하지만, 각자의 처지에서 저마다 가꾸어야 하는 그 정결의 향기이기도 합니다. 기뻐하며 긍정하는 거룩한 순결의 향기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견실하면서도 온화하며 품위가 있어서 부적절한 말들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런 말들은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릴 수 없습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