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3

마리아는 십자가 곁에 서서 비탄 속에 빠져 계십니다. 그리고 요한은 그분 옆에 있습니다. 그러나 날이 저물므로 유대인들은 우리 주님이 거기서 옮겨지기를 강요합니다. 처형된 죄수의 장례에 대한 로마 법률에 의해 요구되는 허가를 빌라도로부터 얻어 가지고, 착하고 정직한 사람이며 아리마태아 출신인 요셉이라는 의회 의원이 골고타(갈바리)로 옵니다. 그 사람은 의회의 결정과 행동에 찬성 한 일이 없었고, 하느님의 나라를 기다리며 사는 사람입니다 (루카 23, 50-51 참조) 언젠가 밤에 예수님을 찾아왔던 니코데모도 침향을 섞은 몰약을 백 근쯤 가지고 그와 함께 옵니다. (요한 19, 39)

이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는 주님의 제자로 알려지지 않습니다. 그들은 대단한 기적들의 현장에도 있지 않았었고, 예루살렘으로 승리의 입성을 하실 때에도 그분과 동행하지 않았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일들이 악화되었을 때, 다른 사람들은 도망가 버린 때, 그들은 주님을 위해 그들의 명예가 손상 받게 됨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이 두 사람이 예수님의 시신을 내려서 그분의 지극히 거룩하신 어머니의 팔에다 안겨 드립니다. 마리아의 비탄은 새로워집니다.

“그대 연인은 어디로 갔는가? 여인 중에 가장 아름다운 이여, 그대 연인은 어디로 갔는가? 우리가 그대와 함께 그를 찾으리라.” (아가 6, 1) 지극히 거룩하신 동정녀는 우리들의 어머니이시니 우리는 그분을 혼자 계시도록 내버려 두기를 원치도 않고, 또 그렇게 할 수도 없습니다.

묵상을 위한 항목

1.- 그분께서는 세상을 구원하러 오셨는데, 그분의 제자들은 빌라도 앞에서 그분을 부인하였습니다.

그분께서는 우리들에게 선한 길을 보여 주셨는데, 그들은 그분을 갈바리아로 가는 길로 끌고 갔습니다.

그분께서는 모든 일에서 모범을 보이셨는데, 그들은 살인죄를 범한 도둑을 더 좋아합니다.

그분께서는 용서하기 위해 태어나셨는데, 그들은 아무 이유 없이 그분은 사형에 처합니다.

그분께서는 평화의 길을 따라 오셨는데, 그들은 그분께 선전 포고를 합니다.

그분께서는 빛이시었는데, 그들은 그분은 어둠의 세력에게 넘겨줍니다.

그분께서는 사랑을 가져오셨는데, 그들은 그분께 증오로 갖다 줍니다

그분께서는 왕이 되러 오셨는데, 그들은 그분께 가시관을 씌웁니다.

그분께서는 우리들을 죄에서 풀어 주시기 위해 종이 되셨는데, 그들은 그분을 십자가에 못 박습니다.

그분께서는 우리들에게 생명을 주시기 위해 육신을 취하셨는데, 우리는 그분에 죽음으로 보상해 드립니다.

2.- 나는 당신이 지니고 있는 그리스도인에 대한 인식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심까지도 당하셨는데, 당신은 그저 견디어 내가며 만족한다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그저 견디어 내간다는 것이 바로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거칠고 좁은 길이겠습니까?

3.- 당신의 사도직에서 실망을 받아들이면 안됩니다. 바로 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위에서 실패하지 않으셨던 것처럼 당신도 실패하지 않은 것입니다. 용기를 내십시오!... 밀물에 부딪쳐가며, 마리아의 순결하고 모성에 있는 성심의 보호를 받으며, 계속해서 가십시오. Sancta Maria, refugium nostrum et virtus!: 성모님, 당신은 저의 피난처이시고 저의 힘이십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평정하여지십시오... 이 지상에서 하느님의 친구는 그지 몇몇뿐입니다. 이 세상을 떠나기를 바라지 마십시오, 괴로움에 한 매일매일, 그것이 가끔가다 우리들에게 날이 굉장히 길어 보이더라도 도피해서는 안됩니다.

4.- 만약에 당신이 충실하고자 하면, 철저한 성모 마리아 숭배자가 되십시오.

우리들의 성모님은, 천사의 고시 때부터 집사가 아래서 받으신 고통에 이르기까지, 예수님의 마음과 예수님의 생활 이외에는 다른 마음과 다른 생활을 갖지 않으셨습니다.

아들이 품을 수 있는 부드러운 사람을 가지고 마리아께로 가시면 그분께서는 당신이 간절히 바라는 그 충성과 극기를 당신을 위해 언어 주실 것입니다.

5.- “저는 아무 쓸모도 없고, 저는 아무것도 한 줄 모르고, 저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고, 저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리나 당신께서는 제가 당신의 공덕을 제 것으로 만들 수 있게 하시기 위해서 십자가에 오르셨습니다. 거기에서 저는 또 하느님의 모친의 공덕과 성 요셉의 중덕까지도 받게 됩니다. 그것 들은 저의 것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그분들 자식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저는 성인들과 꼭 많은 헌신적인 영혼들의 덕을 제 것으로 차지합니다...

그러고서는 저는 저의 일생을 힐끗 보고서 말합니다. “어쩌지요 나의 하느님, 모든 게 암흑으로 가득한 밤중입니다! 단지 가끔씩, 당신의 위대하신 자비와 저의 적절하지 못한 응답으로 말미암아 반짝거리는 몇몇의 불빛들을 볼 수 있을 따름입니다. 주님, 이 모든 것을 저는 당신께 봉헌합니다. 치는 그 데는 아무것도 가신 것이 없습니다."

이전의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