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4

골고타(갈바리)에서 아주 가까운 한 과수원 안에 아리마태아의 요셉이 바위를 파내서 만든 새 무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날은 유대인들의 엄숙한 파스카 축제 전야이기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거기에 묻히십니다. 그리고서는 요셉은 큰 돌을 굴려 무덤 입구를 막아 놓고 가버립니다. (마태 27, 60) 예수님께서는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이 이 세상에 오셨고, 또 아무 것도 없이, 하필이면 당신께서 쉬실 장소마저도 없이 저희들한테서 떠나셨습니다. 우리들의 주님의 어머니 - 저의 어머니 - 와 갈릴래아에서부터 주님을 따라온 여인네들도 모든 일에 관해 조심스럽게 살펴본 후에 역시 떠나갑니다. 밤이 옵니다. 이제 모든 것이 끝났습니다. 우리들의 속죄사업은 성취되었습니다.

우리들은 이제 하느님의 자녀인데 그것은 예수님께서 우리들을 위해 죽으시고, 그분의 죽음이 우리들을 속량하였기 때문입니다. “Empti enim estis pretio magno!” “값을 치르고 여러분을 속량해 주셨습니다.” (1코린 6, 20)

우리는 그리스도의 생애와 죽음을 우리들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사랑을 통해 우리들 안에 살아계실 수 있도록 고행과 통회를 통해 우리는 죽어야 한다는 것. 그리고 그때 우리는 모든 영혼들을 구원하는데 협조자 역할을 하기 위한 열성을 가지고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것입니다. 우리들은 남을 위해 우리들의 생명을 내 주어야 합니다. 오직 이렇게 해서만이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를 살게 되고, 또 그분과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묵상을 위한 항목

1.- 니고데모와 아리마태아의 요셉은 그리스도의 숨겨진 세자들인데, 그들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높은 지위를 활용하여 예수님을 위해 조정역할을 합니다. 외고, 완전히 포기되고, 굴욕을 당하는 시간... 그 때에 그들은 그분을 위해, audacter 감연히 일어 쉽니다... 영웅적인 용기! [마르15, 43 참조)

그들과 함께 지 역시 십자가 밑에까지 가서 저의 양팔로 이제 차가워진 그의 몸, 그리스도의 시신을, 기의 사랑의 불길로 굳게 껴안고, 지의 보약과 수행으로 시신에서 못을 뽑아내고,... 저의 깨끗한 생활로 시신을 새 수의로 싼 다음, 살아있는 바위 같은 지의 가슴 안에다 시신을 묻겠으니, 거기서는 아무도 저한테서 시신을 떼어가지 못할 것입니다. 자, 주님, 거기서 쉬시옵소서!

온 세상이 당신을 버리고 당신을 모욕한다 하여도... Serviam!: 주님, 저는 당신을 섬기겠습니다.

2.- 여러분은 조상들에게서 물려받은 헛된 생활에서 해방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그것은 은이나 금 따위의 없어질 물건으로 값을 치르고 된 일이 마닙니다. 흠도 티도 없는 어린 양의 피 간은 그리스도의 귀한 피로 얻은 것입니다 [1 베드 1, 18-19)

우리들은 우리들 자신에게 속해져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의 수난과 죽음을 가지고 우리들을 사셨습니다. 우리는 그분의 생활을 하게 됩니다. 이제부터는 이 땅 위에서는 오직 한가지의 생활 방법이 있을 뿐입니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가 내 안에서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 20)라고 사도가 한 말씀을 우리도 할 수 있는 단계에 오르기까지, 우리도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할 수 있도록 그분과 함께 죽는 것입니다.

3.- 예수님의 수난은 생명의 무진장한 근원입니다.

어떤 때는 주님을 예루살렘으로 모시고 가게 한 기쁜 충격을 새삼 되새깁니다. 다른 때에는 갈바리아에서 끝나게 한 수의 고통을… 아니면 그분께서 죽음과 죄에서 승리하신 영광을, 그러나 언제나 - 기쁘고, 슬프고, 영광스러운 - 예수 그리스도의 성심의 사랑을.

4.- 먼저 남들을 생각하십시오, 그렇게 하면 당신이 어쩔 수 없이 과오를 짓게 된다 하더라도 선행의 흔적을 남기면서 이 세상에서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가차없이 꼭 오게 될 죽음의 시간을 맞이할 때, 당신은 그리스도같이 기꺼이 그것을 맞아들일 것인데, 그것은 또 그분같이 우리들도 그분의 사랑의 보상을 받기 위해 다시 살아날 깃이기 때문입니다.

5.- 가장 비참한 인간들이 범한 모든 악행과 모든 잘못을 나도 저지를 수 있다고 느낄 때에는, 나 자신도 신심이 없게 될 수 있으리라는 것을 잘합니다... 그러나 이 불확실성은 하느님의 사랑의 관용 중의 하나인데, 그것은 그분한테서 나 자신이 분리되지 않도록 매일 조금씩 싸우면서, 어린아이같이 나의 아니지 판에 단단히 매달리게 이들이 주는 것입니다.

그때에 나는 하느님께서 내 손을 놓아버리시지는 않으신 것을 확신합니다. “여인이 자기의 젖먹이를 어찌 잊으랴! 자기가 낳은 아이를 어찌 가없게 여기지 않으랴! 어미는 혹시 잊을지 몰라도, 나는 결코 너를 잊지 아니하리라”(이사 49, 15)

이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