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 절 94: 성주간 화요일 미사 전례문에서는 ‘....
• 절 95: 여러분은 가정에서 귀중한 장식품을 ....
• 절 96: 성경에 분명히 나와 있듯이, 우리가 ....
• 절 97: 이 강생의 신비를 묵상하며 바오로 사....
• 절 98: 베드로 사도는 이렇게 가르칩니다. “....
• 절 99: ‘참된 하느님다움’인 겸손을 가로....
• 절 100: 교만에 사로잡힌 영혼에게는 탐욕, 방....
• 절 101: 교만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때, 혹시 ....
• 절 102: 이제 다시 복음 말씀으로 돌아가, 우....
• 절 103: 수난의 때가 다가오자 예수님께서는 ....
• 절 104: “네가 높아질수록 자신을 더욱 낮추....
• 절 105: 다니엘서에 따르면, 다니엘은 굶주린 ....
• 절 106: 이제 다시금 상기시키고 싶은 것은, ....
• 절 107: “거짓되고 불의한 자에게서 저를 구....
• 절 108: 겸손의 덕이 우리의 기를 꺾는다고 생....
• 절 109: 이제 성모님을 바라봅시다. 그 어떠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