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22

군중 속에서 어떤 사람이 우리 주님께 질문을 드립니다. 그 사람은 모세에게 계시된 가르침을 알고 있었으나 본질적 이해에 도달하지 못하였으므로, 자신의 무익한 결의론 때문에 혼란에 빠졌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거룩한 입술을 여시어 그 율법 교사에게 차분하고 확실하게 대답하십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정신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이것이 가장 크고 첫째가는 계명이다. 둘째도 이와 같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 이 두 계명에 달려 있다”(마태 22,37-40).

주님과 제자들이 함께 다락방에 모여 있는 장면을 생각해 봅시다. 주님께서는 파스카 축제를 바로 앞두고 당신이 사랑하는 이들에게 둘러싸여 계십니다. 그리스도의 성심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방식으로 불타올라 그들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으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새 계명을 준다.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모든 사람이 그것을 보고 너희가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요한 13,34-35).

만일 여러분이 복음서의 말씀들을 통하여 우리 주님께 가까이 가고 싶다면, 제가 늘 권장하듯이 여러분 자신이 그 장면에 등장하는 또 하나의 인물처럼 되어야 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그리고 이렇게 살아가는 많은 보통 사람들을 제가 압니다.) 여러분은 마리아처럼 예수님의 말씀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일 수도 있고, 마르타처럼 아무리 사소한 일일지라도 진지하게 마음을 열고 자신의 걱정을 예수님께 담대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입니다(루카 10,39-40 참조).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