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24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강생하시어 인간 본성을 취하시고 모든 덕행의 본보기를 몸소 인류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마태 11,29).

주님께서는 그리스도인의 표지를 설명하실 때에, ‘너희가 겸손하기 때문에’라고 하지 않으십니다. 그분은 지극히 순결하시고 아무런 흠도 없으신 어린양이십니다. 그 어떤 것도 주님의 완전하고 흠 없는 거룩함에 손상을 입힐 수 없습니다(요한 8,46 참조). 그러나 주님께서는 ‘너희가 순결하고 순수하기 때문에 내 제자로 알려질 것이다.’라고 하지도 않으십니다.

주님께서는 이 세상 재화와는 완전히 떨어져 사셨습니다. 온 우주의 창조자요 주님이시지만, 그분은 머리를 기댈 곳조차 없으셨습니다(마태 8,20 참조). 그렇지만 그분은 ‘너희가 재화에 집착하지 않기 때문에 내 제자로 알려질 것이다.’라고 하지도 않으십니다. 복음 선포를 시작하시기 전에 주님께서는 40일을 밤낮으로 단식하셨습니다(마태 4,2 참조). 그러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그분은 ‘너희가 먹보요 술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종으로 알려질 것이다.’라고 하지 않으십니다.

모든 세대에 걸쳐 참된 그리스도인과 사도의 뚜렷한 표지는 다름 아닌 바로 이것입니다.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모든 사람이 그것을 보고 너희가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요한 13,35).

주님의 이 같은 말씀에 하느님의 자녀들은 언제나, 오늘날의 여러분과 저처럼, 깊은 감동을 받아 왔다는 사실에 충분히 공감할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당신 제자들에게 성령 안에서 놀라운 기적과 찬란한 업적을 이룰 수 있는 힘을 주셨지만, 그러한 일을 하는 것이 당신의 충실한 제자라는 증거라고 말씀하시지는 않습니다. 그분은 제자들에게 어떻게 말씀하십니까?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모든 사람이 그것을 보고 너희가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