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251

저는 사제 생활 30년 내내, 우리는 기도할 필요가 있으며 온 생애를 끊임없는 기도로 봉헌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당연히 어떤 사람들은 그것이 참으로 언제나 가능한지 물었습니다. 그것은 가능합니다. 우리가 주님과 이루는 일치는 우리가 사는 세상으로부터 우리를 갈라놓지 않습니다. 그 일치는 우리를 낯선 존재로 만들지 않으며, 우리를 둘러싼 것들로부터 떼어 놓지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창조하시고 구원하셨으며 우리를 지극히 사랑하시어 외아들까지 내주시고(요한 3,16 참조), 탕자의 아버지처럼 날마다 간절하게 우리를 기다리시는 것이 사실이라면(루카 15,11-32 참조), 그분께서 우리의 사랑 가득한 응답을 바라신다는 것을 어떻게 의심할 수 있겠습니까? 오히려 비정상적인 일은, 하느님께 말씀을 건네지 않고 그분에게서 멀어지거나 잊어버리며, 끊임없는 은총의 이끄심을 외면하고 바쁘게 다른 일들을 하는 것입니다.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