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 절 678: 성 바오로의 가르침을 통해 우리는 예....
• 절 679: 그대는 그대의 삶 전체를, 그대의 일....
• 절 680: 모든 피조물 하나하나가, 현세 생활의....
• 절 681: 우리는 일할 의무가 있습니다. 양심적....
• 절 682: 그리스도를 위하여 우리는 모든 고상....
• 절 683: 참으로 사랑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은 ....
• 절 684: 모든 활동은, 인간적인 관점에서 볼 ....
• 절 685: 언제나 일하십시오. 그리고 매사를 희....
• 절 686: 은총에 상응하는 것을 우리는 일상의 ....
• 절 687: 인간적으로 품위 있고 숭고하고 정직....
• 절 688: 우리 주님이시고 모범이신 예수님께....
• 절 689: 우리 아버지 하느님의 선하심에 경이....
• 절 690: 딸이여, 가정을 꾸렸군요. 그대도 잘 ....
• 절 691: 나는 그 사도가 그리스도교 혼인을 ‘....
• 절 692: 수많은 부부와 대화를 나누면서 내가 ....
• 절 693: 하느님을 위하여 영혼들을 사랑하기....
• 절 694: 예수님께서는 먼저 행하신 다음에 가....
• 절 695: 그리스도인인 그대는 공동선을 지향....
• 절 696: 그대는 대단히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
• 절 697: 그대는 시민으로서 모든 의무를 준수....
• 절 698: 우리의 일을 정말로 성화하기를 원한....
• 절 699: 그대의 사랑이 호감을 주어야 합니다.....
• 절 700: 그대의 일을 절반만 마치는 것은 하느....
• 절 701: 그대가 그리스도를 본받고 싶다고 말....
• 절 702: 직업 노동―가사 노동 또한 가장 훌륭....
• 절 703: 주님께서는 믿음의 선물을 받은 당신 ....
• 절 704: 그대는 깨어 있어야 합니다. 그리하여....
• 절 705: 노동에 있어서 그리스도인의 책임은 ....
• 절 706: 하느님의 보화인 시간을 마냥 허비하....
• 절 707: 모든 떳떳한 직업은 거룩하게 될 또 ....
• 절 708: 예수 그리스도의 드러나지 않은 삶(공....
• 절 709: 이 세상 문제들에 초자연적 감각을 가....
• 절 710: 우리 주 하느님께서는 그대가 거룩하....
• 절 711: 그대의 고상한 인간적 자질들을 촉진....
• 절 712: 그대는 공공 생활에서 가톨릭 신자들....
• 절 713: 그대는 인간적이고 초자연적으로 가....
• 절 714: 그대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초연하게 ....
• 절 715: 하느님의 자녀이며 동시에 다른 이들....
• 절 716: 깊은 겸손―이 겸손은 시편 작가의 말....
• 절 717: 그대는 자유로이 그리고 그대의 관심....
• 절 718: 그대가 시민으로서 온전한 권리를 가....
• 절 719: 거리와 도로 곳곳에 세워져 있는 십자....
• 절 720: 그대가 볼 수 있듯이, 마귀의 직계인 ....
• 절 721: 객관적으로 보더라도 또 하느님의 원....
• 절 722: 오늘날 어머니인 교회가 사회에서 또 ....
• 절 723: 그대는 보통 시민입니다. 그대의 이 ....
• 절 724: 하느님의 자녀인 그대는 자신의 고유....
• 절 725: 모든 것을 사랑을 위해! 이것이 바로 ....
• 절 726: 그대는 그리스도인으로서 교리와 윤....
• 절 727: 그대는 명령을 내려야 할 때, 아무에....
• 절 728: 그대가 현세적 수단을 이용해야 하는 ....
• 절 729: 모든 것을 계획한다고요? “모든 것!....
• 절 730: 그대는 초자연적 비전으로 일함으로....
• 절 731: 하느님을 섬기는 일은 금전적인 부족 ....
• 절 732: 예수님의 가난과 가깝다고 느끼는 것....
• 절 733: 신실한 신심, 하느님께 대한 참된 사....
• 절 734: 내적 삶 없이 일하도록 부추기는 위험....
• 절 735: 내적 투쟁은 우리를 현세 일로부터 멀....
• 절 736: 그대의 삶은 항상 똑같은 행동의 반복....
• 절 737: 하루하루의 여정에서 하느님을 알기 ....
• 절 738: 기도와 활동이 양립할 수 없다는 듯이....
• 절 739: 잘난 척하지 않으며 신심 깊고 경건한....
• 절 740: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이기에 모든 인....
• 절 741: 양질의 금과 다이아몬드는 인간의 손....
• 절 742: 우리의 일상 행위에서, 우리는 손을 ....
• 절 743: 그대가 삶의 모든 것을 주님께 바치는....
• 절 744: 기쁘게 평화롭게 그리고 하느님의 현....
• 절 745: 온종일 주님과 끊임없이 대화하십시....
• 절 746: 그대가 일하고 있는 그곳에서 마음을 ....
• 절 747: 어떤 사제가 성무일도를 바치는 동안 ....
• 절 748: 그대는 구체적인 길로 하느님의 부르....
• 절 749: 절대로 초자연적 관점을 놓치지 마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