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maría Escrivá Obras
112

저의 하느님, 제가 언제쯤 참으로 회심하게 될까요?

이전의 장으로 보기 다음의